30, 40대 조심! 스마트폰 유저 40% 중독성향

손목터널증후군·손가락관절염

가히 스마트폰 전성시대라 할 만하다. 지난 1월 국내 스마트폰 이용자 수가 3000만 명을 넘어섰다.

조사 결과, 우리나라 사람의 스마트폰 이용 시간은 하루 평균 2.9시간이며, 이용자 10명 중 4명이 중독 성향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에는 스마트폰으로 게임을 즐기는 사람이 증가하고 있으며, 이용자의 대부분은 30~40대 남성인 것으로 조사됐다.

게임과 검색, 메신저 등 다양한 목적으로 스마트폰을 과도하게 사용하는 이들 30~40대 남성들에게 최근 빈번하게 발생하는 질병이 있다. 그동안 집안일 등으로 손목 사용이 잦은 40대 여성에게 집중적으로 나타났던 손목터널증후군이 바로 그것이다.

손목터널증후군은 손목터널(수근관)이 여러 원인으로 압력을 받거나 좁아지면서 신경이 자극받아 생기는 질병이다. 손목터널은 손목을 이루는 뼈와 인대들로 이뤄져 있으며, 힘줄 9개와 신경(정중신경) 1개가 손 쪽으로 지나간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최근 5년간 손목터널증후군 환자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07년 1만 9145명이었던 손목터널증후군 환자가 2011년에는 3만61명으로 3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현우 구로예스병원 원장은 “손목터널증후군은 손목 사용을 줄이고 온찜질을 해주면 대부분 증상이 완화되지만, 방치 시 손을 제대로 사용하기 어려운 운동장애까지 올 수 있으므로 증세가 보름 이상 지속된다면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손목터널증후군 외에도 스마트폰 터치 방식에 익숙하지 않은 중장년층 남성들은 다른 버튼을 누르지 않기 위해 손가락을 세워 손끝으로만 터치하려는 경우가 많아 손가락 관절에 더 많은 부담을 주게 된다. 이렇게 반복적으로 손가락을 과도하게 사용하면 주변 근육, 힘줄에 충격이 가해져 손가락 관절 사이가 닳게 되고 손가락관절염에 걸릴 수도 있다.

전문가들은 스마트폰을 터치할 때 엄지와 검지를 함께 사용하고, 장시간 같은 자세로 게임을 하는 것을 피해야 한다고 조언하다. 또 스마트폰을 사용하다 손과 손목이 뻐근하다고 느껴질 때는 휴식을 취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출처 ㅣ 코메디닷컴 뉴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