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 “한국 직장인이 스트레스 최고!”

 직무스트레스 SBS 뉴스보기

– 스트레스 보유율 한국 95%, 일본 61%, 미국 40% –

올 초에 입사한 정태훈 씨.

입사의 기쁨도 잠시 새로운 환경에 적응한다는 스트레스로 직장 내 상담소를 찾았습니다.

[정태훈/직장인 : 처음엔 스트레스 많이 받아서 일도 손에 안 잡히고 그랬었는데요, 오니깐 풀리는 거 같고, 사람들이랑 관계도 좋아지고 일도 잘되는 것 같습니다.]

이렇게 정 씨처럼 스트레스를 받는 한국 직장인들은 얼마나 될까?

한국 직무 스트레스학회는 2001년 조사한 바에 따르면 한국 직장인들의 스트레스 보유율은 95%로 40%인 미국과, 61%인 일본을 앞질렀습니다.

문제는 스트레스가 기업의 생산성에 악영향을 끼친다는 것.

실제로 우울증에 걸린 근로자는 일반 직원에 비해 생산성 손실이 7배에 달한다는 조사가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