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정뉴스] 대구비즈니스센터 / 대구근로자건강센터 개소

50인 미만 사업장 근로자의 주치의 생긴다!

보건관리자 선임의무가 없는 50인 미만 사업장에 종사하는 근로자의 직업병 및 직업 관련 질환 예방을 위한 상담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대구근로자건강센터가 문을 연다.

○ 대구근로자건강센터는 대구비즈니스센터 7층에 시설 및 장비를 갖추고, 4월 24일(화) 오후 2시 대구비즈니스센터 2층 대강당에서 개소식 행사를 하고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한다.

○ 대구근로자건강센터는 보건관리자 등이 없어 시간과 장소, 경제적으로 체계적인 건강관리가 어려운 영세 사업장 근로자에게 별도 비용부담 없이 직업건강 서비스를 제공하는 주치의의 역할을 하게 된다.

– 특히 지난해 업무상 질병 재해는 10명 중 6명이 영세 사업장 근로자에게서 발생했을 정도로 이들 50인 미만 사업장은 근로자 건강관리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어 이번 센터 개소는 그 의미가 크다.

○ 대구근로자건강센터는 계명대학교 동산의료원에서 안전보건공단(고용노동부)의 지원을 받아 위탁 운영된다. 전문의와 간호사, 물리치료사 등이 상주해 근로자 건강관리에 관한 전문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며, 일하면서 불편했던 건강상 문제나 스트레스 상담 등도 무료로 제공한다.

– 또 건강·질병에 관한 상담, 직무 스트레스 및 근무환경에 대한 상담, 건강진단 결과 사후관리, 업무 적합성 평가, 근골격계 질환 및 뇌심혈관질환의 예방 등 각종 업무상질병 예방과 관련된 건강증진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 대구근로자건강센터는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모든 업종의 50인 미만 영세 사업장 근로자가 우선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 평일은 오전 10시부터 저녁 9시까지, 토요일(매달 1, 3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까지 운영된다.

○ 대구시 김연창 경제부시장은 “대구근로자건강센터를 통해 소규모 사업장 근로자의 건강을 체계적으로 돌볼 수 있게 됐다.”며, “체계적인 건강관리가 어려운 소규모 사업장 근로자의 건강한 직업생활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대구근로자건강센터 설치현황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