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 받는 일 떠오르면, “씩 웃어라”

체내 염증과 관련

스트레스가 건강에 해롭다는 것은 새삼 말할 필요도 없는 사실이다. 그런데 스트레스를 생각하는 것이 스트레스를 더욱 키운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과거에 겪었던, 스트레스를 안겨준 일을 생각하면 체내 염증을 불러온다는 것이다. 미국 오하이오 대학의 페기 조콜라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이 이 같은 사실을 밝혀냈다. 연구팀은 “스트레스는 심장 박동률이나 혈압, 코르티솔 호르몬의 수치 등 체내의 변화를 가져오는데, 스트레스성 사건이나 그와 관련된 일을 거듭 생각하는 것으로도 체내에 그와 유사한 변화가 오게 된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스트레스성 사건을 생각하는 것이 체내 염증 수치를 20% 더 높인다고 설명했다. 조콜라 교수는 “때때로 스트레스성 사건에 마음을 졸이는 것은 체내 염증을 불러일으키지 않지만 지속적으로 그에 사로잡히게 되면 체내 염증이 초래된다”면서 “체내 염증은 심혈관 질환 등의 질환 발병률을 크게 높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스트레스를 안겨준 경험에 사로잡히게 되면 어떻게 하면 될까? 그럴 때는 이빨을 드러내고 씩 웃어보기만 하라는 것이 이와 관련된 연구를 한 캔자스 대학 연구팀의 조언이다. 즉 단지 얼굴에 미소를 지어보는 것만으로도 스트레스로 인한 체내 변화를 막을 수 있으며 심장 박동도 낮출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미소를 짓는 데 쓰이는 얼굴의 근육을 활발히 움직이는 것이 뇌에 ‘당신은 행복하다’는 메시지를 보낸다고 설명한다. 이 같은 내용은 미국의 폭스뉴스가 7일 보도했다.

(출처 :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