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질환자 증가율, 당뇨>고혈압>정신장애 순

만성질환자 증가율, 당뇨>고혈압>정신장애 순

2011년 전체 진료비의 20%는 환자거주지를 벗어난 타지역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만성질환자 증가율은 당뇨, 고혈압, 정신장애 순이었으며, 고혈압과 당뇨의 장기급여 환자는 도시 지역에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이러한 내용을 담은 ‘2011 지역별 의료이용 통계’를 최근 발간했다.

■타시도 진료비 20% 차지

2011년 건강보험과 의료급여를 포함한 진료비는 51조3539억원(수진기준)으로 이중 환자거주지를 벗어나 타시도의 의료기관 진료비는 10조1476억원으로 20%를 차지했다. 의료기관소재지별 타지역 환자 진료비를 살펴보면 서울은 3조9748억원으로 31.4%를 차지했고, 그다음으로는 경기 1조6780억원, 대구 6695억원, 부산 6613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입원 진료비(17조4334억원) 중 타시도의 의료기관 진료비는 4조6719억원으로 27%를 점유했다.

■1인당 평균진료비 약 100만원

2011년도 우리나라 의료보장(건강보험+의료급여)인구 5천만여명의 의료보장에 의한 1인당 평균진료비는 연간 약 100만원으로 나타났다. 시·군·구별로는 전북 부안군이 185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전남 고흥군 177만원, 전남 함평군 174만원 순으로 노인층이 많이 밀집한 농어촌 지역이 평균진료비가 많이 들었다. 이와 반대로 낮은 지역은 수원시 영통구 71만원, 창원시 성산구 78만원, 경북 구미시는 81만원으로 나타나 시·군·구 지역 간에 최고 100만원의 차이를 보였다.

1인당 진료비가 가장 많은 시·군·구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9세 이하는 경남 사천시가 89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10대는 충남 공주시 41만원 ▲20대는 전남 구례군 53만3000원 ▲30대 전북 김제시 80만3000원 ▲40대 전북 부안군 115만8000원 ▲50대 전북 부안군 192만8000원 ▲60대 전북 부안군 287만4000원 ▲70세 이상 울산 동구 455만3000원이었다.

■만성질환자 증가율, 당뇨>고혈압>정신장애 순

2011년 의료보장 인구 1천명당 만성질환자 수(만성질환자 수/의료보장인구)는 고혈압 111.0명, 당뇨 45.7명, 치주질환 276.5명, 관절염 114.5명, 정신 및 행동장애 48.7명, 감염성질환 207.9명, 간질환 25.7명으로 나타났다.

특히, 1천명당 만성질환자 연평균 증가율을 살펴보면 당뇨와 고혈압, 정신장애의 순으로 만성질환자가 가장 빠르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뇨는 2007년 37.8명에서 2011년 45.7명으로 4.9%가 늘었고, 고혈압은 2007년 92.6명에서 2011년 111.0명으로 늘어 4.6%의 연평균 증가율을 보였다. 이어 정신장애가 2007년 41.0명에서 2011년 48.7명으로 4.4%의 연평균 증가율을 기록했다. 뒤를 이어 연평균 증가율이 높은 만성질환은 관절염 3.8%, 감영성질환, 2.3%, 치주질환 2.0%, 간질환 1.1% 순이었다.

한편, 7개 만성질환별로 의료보장 인구 1천명당 환자 수가 가장 많은 지역을 살펴보면 ▲고혈압은 강원 지역이 1천명당 148.6명으로 가장 많았고 ▲당뇨는 전남 59.5명 ▲치주질환은 대전 295.0명 ▲관절염은 전남 184.8명 ▲정신 및 행동장애는 전북 60.5명 ▲감염성질환은 광주 236.5명 ▲간 질환은 강원과 전남이 32.9명으로 가장 높은 순위를 보였으며, 모든 만성질환이 노인이 많이 사는 도(道, 중소도시, 농어촌) 지역에서 1위를 보였다.

■고혈압·당뇨 장기급여 환자, 도시 지역이 많아

2011년 고혈압 환자 571만명의 진료(투약)일 수 분포를 보면 180일 이상 급여(투약) 받은 환자는 367만명으로 나타나 전체 환자의 64.2%를 보였다. 고혈압 환자 중 180일 이상의 고혈압 투약 비율이 높은 지역은 대구(67.9%), 대전(66.4%), 인천(66.3%)이었고, 낮은 지역은 전남(57.8%), 제주(59.1%), 전북(60.3%)으로 나타나 도시 지역 고혈압환자의 투약일 수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2011년 당뇨환자 236만명의 급여(투약)일 수 분포에서는 240일 이상 투약받은 환자가 106만명으로 전체 환자의 44.9%를 점유했다. 240일 이상 투약한 환자 비율이 높은 지역은 대전(48.4%), 인천(46.9%), 대구(46.6%)였고, 240일 이상 투약 환자 비율이 낮은 지역은 전남(39.4%), 제주(39.6%), 전북(41.2%)으로 나타나 고혈압환자와 비슷하게 도시 지역 당뇨환자의 장기투약 경향이 있었다.

(출처 : KorMedi)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