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 대란’…성인 10명 중 1명이 당뇨병

2050년 환자 591만 추정

‘당뇨병 대란’이 현실로 드러났다. 대한당뇨병학회가 8일 발표한 ‘2012 한국인 당뇨병 연구 보고서’에 의하면 2010년 기준으로 국내 만 30세 이상 성인 10명 중 1명은 당뇨병 환자, 10명 중 2명은 잠재적인 당뇨병 단계인 공복혈당장애로 나타났다. 이는 국민 10명 중 3명이 고혈당으로부터 위협받고 있는 것으로 밝혀진 것이다.

연령별로는 비교적 젊은 30~44세에서 당뇨병과 공복혈당장애 유병률이 18.4%로 가장 낮았으며 중년층(45~64세) 34.7%, 장년층(65세 이상) 47.4% 등으로 나이가 많아질수록 유병률이 높아지는 특징을 보였다.

이런 추세라면 2050년도 예상 당뇨병 환자 수는 현재 대비 약 2배 수준으로 증가할 것으로 밝혀졌다. 학회는 보고서에서 연도별 당뇨병 유병률이 2001년 8.6%에서 2010년 10.1%로 증가한 추세를 볼 때 2050년에는 당뇨병 환자가 591만 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본인이 당뇨병 환자라는 사실을 알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당뇨병 인지율’이 아주 낮은 점도 문제로 지적됐다. 학회의 조사 결과 본인이 환자임에도 그 사실을 모르는 비율이 27%에 달했는데, 특히 30~44세 사이에서는 이 같은 비율이 46%나 됐다.

한편 이번 보고서는 당뇨병 환자의 동반질환에 대한 연구결과도 함께 발표됐다. 당뇨병 환자의 75%가 과체중 또는 비만으로 나타났다. 특히 당뇨환자의 복부 비만율은 여성이 56%, 남성 41%로 조사됐다. 이는 1980~90년대 당뇨병 환자가 이른바 마른 당뇨로 알려진 ‘비 비만형’이 많았던 데 비해 점차 서구형인 ‘비만형 당뇨병’으로 변해가고 있음을 나타낸다.

(출처 : KorMedi)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