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철 알레르기비염, 일상생활에서 관리하세요!

질병관리본부와 대한이비인후과학회가 ‘알레르기비염 예방관리수칙’ 주의를 당부하며 홍보활동에 나섰다.

알레르기비염 예방관리수칙은 ▲ 금연을 하고, 담배 피는 옆에도 가지 않을 것 ▲ 감기나 독감 예방을 위하여 손 씻기를 잘 할 것 ▲ 실내는 깨끗이 청소하고 청결을 유지하며, 급격한 온도변화를 피할 것 ▲ 공해나 황사가 심한 날은 외출을 삼가거나 황사마스크를 착용할 것 ▲ 효과적이고 검증된 치료방법으로 꾸준히 관리하여, 천식, 축농증, 중이염 등의 합병증을 예방할 것 등이다.

알레르기비염은 잦은 재발과 증상 악화로 인해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결석과 학습장애, 활동제약, 수면장애를 초래하는 대표적인 질환으로써 유병률이 점차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지난 15년간(1995년~2010년) ‘어린이?청소년 알레르기질환 조사’ 결과 알레르기비염 유병률이 어린이는 1.3배(32.6%→43.6%), 청소년은 1.4배(29.8%→42.6%) 증가했다.

또한, 알레르기비염은 가벼운 질환으로 생각하기 쉬우나 천식 등 합병증을 초래하는 질환으로 질환초기 정확한 방법으로 진단한 후 효과적이고 검증된 방법으로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약 20~38%의 알레르기비염 환자는 천식을 동반하고 있고, 알레르기비염이 있는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에 비하여 3배 정도 천식이 많이 발생한다.

한편 지역보건소에서는 주민에게 예방관리 정보를 제공하고 있으며, 일부에서는 지역 내 학교와 보육기관을 ‘아토피·천식 안심학교’(전국 474개)로 지정하여 운영하고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